과하면 독…”금융당국 장기CP 모니터링해야”



코로나19 여파로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일반 기업을 비롯해 여전사들이 장기CP(기업어음) 발행을 확대하고 있다. 장기CP 발행이 회사채보다 수요예측 의무가 면제되고, 완화된 신용등급을 적용받는 등 조달 편의가 높아서다. 금융당국은 CP 발행 통계를 면밀히 보며 …
기사 더보기


그밖에 정치 정보와 뉴스또한 한눈에 볼수있는곳 클릭! ◀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