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공모가 결정은 금융감독 대상이 아니다



금융감독원이 기업공개(IPO) 증권신고서 정정 요구를 통해 공모주의 공모가 조정을 압박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해부터 금감원의 증권신고서 정정 요구는 눈에 띄게 늘었다. 정정 요구 건수는 올해 7월 현재 지난해 수준을 이미 넘어, 약 1.5배에 달한다.[그래픽=이데…
기사 더보기


그밖에 정치 정보와 뉴스또한 한눈에 볼수있는곳 클릭! ◀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