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상반기까지 역기저효과…실적 개선株 약진할 것”



실적 전망치가 하향 추세에 접어들면서 실적 개선주의 주목도가 커지고 있단 평가가 나온다. 지수 상승이 제한된 상황에서, 시가총액 규모가 작은 기업 위주의 개별종목장세가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따른다. 이경수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지난 1분기 실적 이후 줄곧 부진한 성…
기사 더보기


그밖에 정치 정보와 뉴스또한 한눈에 볼수있는곳 클릭! ◀


추천 기사 글